IT
갤S10 탑재 ‘암호화폐 지갑’···도대체 뭘까?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지갑 현금, 카드 보관 역할이라면 ‘거래도 가능’···디앱(DApp) 필수 요소
삼성전자가 갤럭시S10에 암호화폐 지갑 ‘블록체인 키스토어’가 탑재된다고 발표했다. /이미지=최창원 기자
암호화폐 지갑은 보통 지갑을 넘어서 거래까지 가능한 똑똑한 지갑이다. /이미지=최창원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10에 암호화폐 지갑 ‘블록체인 키스토어’가 탑재됐다. 휴대폰을 통해 블록체인 기반 이더리움 코인을 보관하고 전송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암호화폐 지갑은 무엇이고, 삼성은 왜 이걸 탑재했을까?

◇ “암호화폐 지갑이란?”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제작된 전자화폐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다양한 종류의 암호화폐가 있다. 암호화폐는 저마다 가치를 갖고 있지만 실체화폐와는 달리 가상으로 존재한다.

이런 가상의 암호화폐를 보관, 거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암호화폐 지갑이다. 일반 지갑이 현금, 카드를 보관하는 역할이라면 암호화폐 지갑은 보관뿐 아니라 거래도 가능하다. 지갑이자 계좌가 되는 것이다.

암호화폐 지갑을 개설하면 이용자는 긴 문자열로 된 프라이빗키(개인키)를 얻게 된다. 개인키가 중요한 이유는 개인키를 이용해 퍼블릭키(공개키)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공개키가 있어야 다른 사람과 암호화폐 거래 등이 가능하다. 쉽게 말해 개인키가 통장의 비밀번호이고, 공개키는 그 통장이다.

다만 개인키는 화폐 소유자가 보관해야 한다. 이를 분실하거나, 누가 훔쳐가면 한마디로 지갑 주인이 바뀌는 상황이 발새한다. 종종 암호화폐 거래소가 해킹당하는데, 거래소의 경우 한 지갑에 많은 양의 암호화폐를 보관하기 때문에 해커들의 표적이 된다.

◇ ‘암호화페 지갑도 종류가 있다’

암호화폐 지갑엔 핫월렛과 콜드월렛 두 종류가 있다. 핫과 콜드의 차이는 인터넷 연결 유무다. 핫월렛은 네트워크에 연결된 클라우드 등에 저장한다. 쉽게 암호화폐를 사용하고 거래할 수 있다. 하지만 해킹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반면 콜드월렛은 USB같은 오프라인에 보관한다. 보안은 뛰어나지만, 인터넷과 연결되지 않아 활용도가 떨어진다.

그럼 갤럭시S10엔 어떤 종류의 암호화폐 지갑이 탑재됐을까. 업계는 갤럭시S10 블록체인 키스토어가 콜드월렛 기능이 강화된 암호화폐 지갑이라고 설명한다. 기기 자체에 개인 키를 보관하면서도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knox·중요 정보의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해 탑재한 보안 플랫폼)를 통해 이중으로 보안을 적용했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에 암호화폐 지갑 기능을 넣은 이유를 크게 두가지로 해석한다. 하나는 암호화폐 시장 선점 전략이다. 암호화폐를 통한 입・출금, 신용카드를 통한 암호화폐 구매, 암호화폐를 통한 각종 금융 서비스 이용 등 다양한 방면으로 암호화폐 지갑이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보다 구체적인 이유다. 암호화폐 지갑이 디앱(DApp)에 필수적인 요소라는 것이다. 디앱 사용자가 서비스 이용 시 획득한 코인을 보관하거나 서비스 안에서 사용(송금 및 결제)하려면 암호화폐 지갑이 필요하다. 디앱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앱이다. 쉽게 말해 스마트폰에서 사용되는 앱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만들어지면 디앱이 되는 것이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과 카카오도 디앱 출시를 계획할 만큼 활성화 속도는 빠르다. ‘넥스트 머니’의 저자 이용재 작가는 “블록체인 디앱의 시대가 온다”며 “디앱의 활성화 속도가 과거 인터넷 보급 속도보다 빠를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