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日보복조치 후 첫 대면···내일 한일 외교장관 회담 갖는다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31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8월1일 오전 고노다로 日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
日, 내달 2일 ‘韓 화이트리스트 제외’ 각의 결정 가능성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연쇄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연쇄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내달 1일 오전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 다음달 2일로 예상되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제외 각의 결정을 하루 앞둔 상황에서 우리 정부가 외교적 돌파구를 마련할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31일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은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 계기, 8월1일 오전 고노다로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아세안지역안보포럼 등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에 도착했다.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 수출규제를 단행한 이후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 강화를 즉각 철회하는 동시에 다음달 2일로 예상되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중단을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ARF 기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포함한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열릴 전망이다. 미국이 한일 갈등 완화를 위해 본격적으로 중재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콕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경화 외교장관을 만나고 고노 외무상을 만날 것”이라며 “그리고 나서 두 사람을 함께 만나서 그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도록 장려하겠다”고 말했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