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
박원순 시장 “종로 송현동 땅, 정부가 사서 개발해야”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12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 노원 창동 차량기지 이전 관련 “구체적 논의는 아직”
박원순 서울시장은 12일 열린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17년째 공터로 방치돼 있는 종로구 송현동 땅을 정부가 매입해 공원과 문화시설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7년째 공터로 방치돼 있는 종로구 송현동 땅을 정부가 매입해 공원과 문화시설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서울대병원을 노원구 창동 차량기지 부지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12일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에 열린 서울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종로구 송현동 부지 구상 계획이 있느냐는 임종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서울시장으로 이렇게 중요한 땅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시가가 5000억원 정도 가지 않을까 판단하는데, 중앙 정부가 매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현동 부지는 경복궁, 광화문광장 등과 인접한 3만6642㎡ 규모의 땅이다. 2002년 6월 소유권이 국방부에서 삼성생명으로 넘어간 후 공터로 남아있다. 대한항공이 2008년 6월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인 이후 7성급 관광호텔 건립을 계획했지만, 여의치 않자 연내 매각을 추진 중이다.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위치도 / 사진=다음 지도 캡쳐

박 시장은 “송현동 부지는 도심에서 이렇게 큰 유휴부지가 있을 수 없는 곳인데 대한항공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이곳을 관광호텔을 만들려고 해서 말썽이 있었다”며 “종로구청에서 말하는 것처럼 일부는 공원화하고, 일부는 우리 전통문화를 함양시키는 시설이 들어오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 시장은 송현동 부지에 들어올 적합한 시설로 국립민속박물관을 꼽았다. 그는 “박근혜 정부시절 국립민속박물관의 세종시 이전을 추진하던 도종환 전 문화체육부 장관에게 송현동 부지로 이전을 제안했지만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현재 국립 민속박물관은 경복궁 복원 때문에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 옆에 풍문여고를 매입해 공예박물관을 만들고 있다”며 “세종으로 가는 것 보다는 (송현동 부지로) 옮겨오는 게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외에 종로구 대학로에 있는 서울대병원을 노원구 창동 차량기지 부지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서 박 시장은 “차량 기지가 조만간 이전하면 유휴부지가 나오는데 서울 동북부 일대의 경제 중심을 만들 절호의 기회”라면서도 “임기 중 이 부분에 대해 그림을 그려놔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서 의논하는 안 중 하나지만 구체적으로 실행할 만큼 논의가 진척된 것은 아니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서울대학교 총장과 대화를 나눴지만 여러 고려할 요소가 있다”고 덧붙였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