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윤 총경’ 보강 수사 진행···주식계좌 확보해 금감원 의뢰
경찰, ‘윤 총경’ 보강 수사 진행···주식계좌 확보해 금감원 의뢰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1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석 결과 따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적용할 계획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의 주식거래 관련 비위 의혹을 내사하는 경찰이 관련 계좌를 확보했다. /사진=연합뉴스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의 주식거래 관련 비위 의혹을 내사하는 경찰이 관련 계좌를 확보했다. /사진=연합뉴스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에 대해 경찰이 보강 수사에 나선다. 주식계좌를 확보해 금감원에 분석 의뢰를 맡긴 것인데, 경찰은 분석 결과에 따라 윤 총경에게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피의자로 입건할 방침이다.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윤 총경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주식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다"며 "확보한 자료를 금감원에 분석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 총경이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 정모 전 대표로부터 기밀 정보를 전해 듣고 주식을 매입했다는 의혹을 갖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총경은 정 전 대표로부터 주식을 받은 대가로 2016년 수서경찰서가 수사하던 정 전 대표의 횡령 및 배임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되도록 도왔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윤 총경은 경찰의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등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이후 승리와의 유착 의혹이 불거졌다.

경찰은 금감원 분석 결과에 따라 윤 총경에게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피의자로 입건할 방침이다. 아울러 정 전 대표의 다른 횡령 혐의도 들여다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경찰청 수사국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운영계를 압수수색해 윤 총경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건들의 접속기록 등을 살펴보고 있다.

킥스는 경찰·검찰 등 형사사법 기관들이 형사사건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전산망이다. 검찰은 당시 수서경찰서 담당 경찰관들의 PC 하드디스크도 확보할 계획이다. 윤 총경이 사건에 어떻게 개입했는지 확인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