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
현대제철, 안전·환경 자문위원장에 김지형 변호사 위촉
  • 김도현 기자(ok_kd@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07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노종·산업안전 분야 대표 권위자로 평가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된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 /사진=현대제철
김지형 변호사. /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안전·환경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를 위촉했다.

7일 현대제철에 따르면 위원회는 회사의 안전 및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5월 발족했다. 학계·법조·안전·환경·보건 등 각 부문을 대표하는 13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사내 제반현황을 심층적으로 검토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신임 위원장으로 위촉된 김 변호사는 대법원 대법관 출신이다. 다양한 사회적 갈등사안을 중재하는 한편 산업안전 분야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는데 있어 중책을 맡아 탁월한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 같은 경력이 이번 위원장 위촉에 크게 작용했단 후문이다.

현대제철 자문위원회는 업체가 추진 중인 ‘종합안전개선대책안’을 비롯한 회사의 안전 및 환경 부문의 각종 정책수립에 조언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조언을 바탕으로 밀도 높은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완성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지형 위원장은 취임 후 첫 자문위원회의에 참석해 “기업에 있어 공공의 가치가 증대되는 시점에 현대제철이 안전·환경과 관련된 외부 자문위원회를 구성한 취지를 높이 평가한다”며 “취지가 충분히 발현될 수 있도록 여러 자문위원들과 함께 역량을 모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김 위원장 영입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궁극적으로 근로자 안전도 향상은 물론 지역사회와의 상생에도 효과를 가져 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해당 위원회는 오는 12월까지 운영되며 필요시 활동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김도현 기자
산업부
김도현 기자
ok_kd@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