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중소기업 중동시장 판로개척 지원
  • 최성근 기자(sgchoi@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에너지총회서 중소기업 제품 홍보 및 수출 지원
에너지전환·디지털변환 관련 한전 최신기술 홍보
/ 이미지=조현경 디자이너, 한국전력
/ 이미지=조현경 디자이너, 한국전력

한국전력공사는 지난 9~12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세계에너지총회(WEC)에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출촉진단과 공동으로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국전력은 중동시장 판로개척과 최신기술, 11월 광주에서 열리는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를 홍보했다.

한전은 아부다비국립전시장(ADNEC)에 설치한 한전 홍보관에서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이란 주제로 에너지 효율향상 사업인 스마트시티, 한전에서 자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인 K-SEMS, 전 주기 해상풍력 발전, 전력구 로봇팔 진단·감시시스템 등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하자 빈 자예드 알 나흐얀 UAE 왕세자를 비롯한 수하일 UAE 에너지부 장관, 아그네타 리징 세계원자력협회(WNA) 사무총장 등 글로벌 에너지업계 주요인사들이 한전 홍보관을 방문했다.

한전 측은 “걸프협력회의(GCC)에서는 K-SEMS와 전력구 로봇팔 진단·감시시스템에 대해 구매의사를 밝히기도 하는 등 한전의 신재생기술력과 에너지신사업이 해외 전력산업 관계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중동의 유력 전력기관으로부터 다수의 사업제의도 받았다”고 했다.

한전은 또 중소기업 7개사와 중동지역 수출 판로확대를 위한 수출촉진회를 열었다. 한전 측은 “‘KEPCO-중소기업’ 공동 홍보관을 WEC 전시관 내에 구성해 한전의 글로벌 브랜드파워를 활용한 제품홍보와 함께 해외 바이어와의 수출상담을 시행헸다”고 전했다.

수출촉진회에는 사전 현지시장 분석을 통해 시장전망이 유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전기자동차 충전기 등 에너지신사업 분야의 우수 중소기업이 동반참가 했다. 수출성과 극대화를 위해 UAE를 비롯한 인근 중동국가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참가기업 당 매일 5건씩 총 20회의 1:1 비즈미팅을 주선하고 약 4000만달러의 수출상담 실적을 기록했다.

한전 측은 “BIXPO 2019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WEC에 참가한 지멘스, ABB 등 유수의 기자재 제작사와 ENGIE 등 글로벌 전력사를 대상으로 참가유치 활동을 전개했다”며 “주요 컨퍼런스 참석자 대상 방문홍보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전문가들의 관심제고와 참여를 적극 독려했다”고 전했다.

최성근 기자
정책사회부
최성근 기자
sgchoi@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