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서비스
대한항공, 인천공항 터미널2 인근 ‘인천운영센터’ 신축
  • 최창원 기자(chwonn@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4월 오픈 예정···승무원 이동거리 단축으로 노동 환경 개선
신축될 인천 운영 센터의 조감도. /사진=대한항공
신축될 인천 운영 센터 조감도.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객실승무원 업무 편의 향상을 위해 새로운 인천 운영 센터(IOC)를 만든다. IOC 신축을 통해 운항·객실 승무원 브리핑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이동 거리를 단축시키겠다는 것인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언급한 승무원 노동 환경 개선 절차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29일 대한항공은 인천국제공항 터미널2 인근 부지에 IOC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7230㎡ 면적에 지하1층, 지상3층 규모로 세워질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IOC 신축 이유를 두고 운항 및 객실 승무원의 편의성 향상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대한항공 승무원들은 브리핑을 위해 터미널2 내 인천여객서비스지점 브리핑실과 터미널1 인근 업무 단지에 위치한 인하국제의료센터 IOC를 사용하고 있다.

인하국제의료센터 IOC에서 터미널2까지의 이동 거리는 15.4km이다. 터미널2까지 이동 거리가 멀어 불편함이 있었다. 신축되는 IOC와 터미널2까지의 거리는 2.4km로 셔틀 버스를 이용해 5분 이내 도착이 가능하다.

대한항공은 내년 6월까지 건축허가 승인 및 설계 절차를 완료하고 내년 9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2년 4월 오픈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직원 편의, 복지 향상, 쾌적한 근무 환경 조성 등 다양한 부문에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지난달 조원태 회장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서울 연차총회에서 대한항공 직원의 노동 환경에 대해 묻는 질문에 “직원들의 호소를 많이 들었다. 특히 승무원에 대해 부족한 점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IATA 총회도 다 끝났으니까 회사에 집중할 생각이다. 차차 준비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최창원 기자
산업부
최창원 기자
chwon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