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0.1%p 또 하향 조정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7.2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F, ‘세계 경제 전망’ 발표 통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3.3%→3.2%로 낮춰
미국 경제성장률 2.3%→2.6%로 상향···한국 성장률 전망치 포함 안돼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 사진=연합뉴스, 로이터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 사진=연합뉴스, 로이터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또다시 0.1%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장기화되는 미·중 무역전쟁과 브렉시트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IMF는 23일(현지시간) ‘세계 경제 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글로벌 경제의 하강 위험이 강화됐다”며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3.2%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IMF는 매년 4월과 10월 연간 2차례 각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발표하고, 별도 수정 보고서에서 주요국 중심으로 성장전망치를 전망한다. 다만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는 이번에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IMF는 지난해 10월 3.7%, 올해 1월 3.5%, 올해 4월 3.3%로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단계적으로 낮춘 바 있다.

IMF는 “지난 4월 이후 미국이 대(對)중국 관세를 확대하고 중국이 보복 조치를 취하면서 무역 긴장이 이어지고 있다”며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의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지정학적 긴장으로 에너지 가격이 널뛰고 있다”고 진단했다.

세계 최대 경제권인 미국 성장률은 기존 대비 0.3%포인트 상향 조정돼 2.6%로 제시됐다. 이는 지난달 미국의 성장전망치를 2.6% 높여 잡은 IMF 미국미션단의 평가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유로존 성장 전망은 기존 1.3%를 유지했다. 유럽의 경제 대국인 독일 성장 전망은 0.8%에서 0.7%로 0.1%포인트 줄었고, 스페인 성장 전망은 2.1%에서 2.3%로 0.2%포인트 올랐다.

일본 성장률은 기존 1.0%보다 0.1%포인트 낮은 0.9%에 머물 것으로 전망됐다. 영국 성장률은 1.2%에서 1.3%로 기존 대비 0.1%포인트 높아졌다. 미국의 성장세로 선진 경제권의 성장 전망은 1.8%에서 1.9%로 0.1%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신흥 개도국의 성장 전망은 4.4%에서 4.1%로 0.3%포인트 하락했다. 러시아는 0.4%포인트(1.6%→1.2%), 인도 0.3%포인트(7.3%→7.0%), 중국 0.1%포인트(6.3%→6.2%)로 각각 하향 조정됐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