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부건에프엔씨 간담회서 기자들이 화가 난 이유는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권태현 PD (texpress@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23 15: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임블리를 운영 중인 박준성 부건에프엔씨 대표는 서울 금천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부건은 ▲식품부문 사업 전면 중단 및 패션, 화장품 사업 주력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임지현 상무 보직 해제 ▲6월부터 소비자 간담회 개최 ▲제3의 중재기구 구성 제안 ▲고객관리 시스템, 패션디자인 등 자체 생산라인 확대와 R&D(연구개발) 투자 등 6가지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표의 발표가 끝난 후 기자들의 질의응답이 마련됐다. 하지만 부건 측은 이 자리에서 애매한 태도를 보여 빈축을 샀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블리 도망가나? 2019-05-25 15:02:59
네이버 임블리 협박이라고 치면 피해자 고객에게 부건 양아치짓 어떻게 하는지 볼수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