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정국 속 ‘이인영-나경원’ 첫 만남···‘국회정상화’ 말문은 열었는데
대치정국 속 ‘이인영-나경원’ 첫 만남···‘국회정상화’ 말문은 열었는데
  • 이창원 기자(won23@sisajournal-e.com)
  • 승인 2019.05.09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 野 목소리 귀 기울일 것”
나경원 “이인영 당선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 계기돼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첫 만남을 가지면서 대치정국이 마무리되고 국회가 정상화되는 계기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인영 신임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후 국회에서 상견례를 가졌다. 이 원내대표가 취임 인사차 나 원내대표를 방문한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과의 ‘협치’에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며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하고 그런 과정에서 (대치) 정국을 푸는 지혜를 주시면 심사숙고하고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5월 임시국회 개최의 중요성을 밝혔다. 그는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서 국회 본연의 일을 하면 좋겠다”며 “어떤 말씀이든 주시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의 제안에 나 원내대표도 화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하는 부분이 확대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했는데 설마 청와대 말을 잘 듣겠다는 것은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결국 어떤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패스트트랙 제도가 어떤 것을 위한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세 분 가운데 가장 가깝다고 느껴지는 분”이라고 덕담을 건네면서, “이 원내대표께서 국회 연구단체를 만들 때 이름을 빌려달라고 해서 두 번도 안 묻고 이름을 빌려드렸고, (함께) 17대 국회에서 처음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로 가실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고, 기대가 크고 응원도 늘 많이 한다”고 답했다.

이창원 기자
정책사회부
이창원 기자
won23@sisajournal-e.com
"Happiness can be found even in the darkest of times, if one only remembers to turn on the ligh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