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김정은 "한반도 평화, 美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26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미국 탓 한반도와 지역 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졌다" 비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 자리에서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에 대해서 미국에 책임을 돌렸다. 

2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전적으로 미국의 차후 태도에따라 좌우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얼마 전 진행된 제2차 조미수뇌회담에서 미국이 일방적이며 비선의적인 태도를 취함으로써 최근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원점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 위험한 지경"이라면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은 미국의 차후 태도에 따라 좌우될 것이며 우리는 모든 상황에 다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중앙통신은 "회담에서 쌍방은 서로의 이해와 유대를 더 밀접히 해나가며 지역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위한 전략적인 협동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보도하며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초청했으며, 푸틴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쌍방은 관심사로 되고 있는 중요 문제들에 대하여 신뢰적이고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심도 있는 대화를 진행하였다"고도 밝혔다.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