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연예인 주식부호 ‘1위’···‘버닝썬 여파’로 양현석 주식 322억 하락
박진영, 연예인 주식부호 ‘1위’···‘버닝썬 여파’로 양현석 주식 322억 하락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2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터주 하락세 가운데 JYP 주가 선방
3대 가요기획사 중 유일하게 시가총액 1조원대 방어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사진=JYP엔터테인먼트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이사./사진=JYP엔터테인먼트

JYP엔터테인먼트 최대 주주이자 대표 프로듀서인 박진영 이사가 연예인 주식부호 1위 자리에 올랐다.

21일 재벌닷컴이 연예인 보유 상장주식 가치를 평가한 결과 박 이사는 1922억원(18일 종가기준) 가치의 JYP 지분 17.8%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 1903억원보다 1.0%(19억원) 늘어난 액수다.

반면 작년 말 연예인 주식부자 1위였던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은 보유주식 가치가 지난해 말보다 21.1% 줄어든 1818억원을 기록하면서 박 이사에게 연예인 주식부자 1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박 이사가 주식 부호 1위에 오른 배경에는 ‘버닝썬 게이트’로 타격을 입은 SM이나 YG엔터테인먼트 등 다른 엔터주들에 비해 가치 방어를 잘 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버닝썬 게이트’ 여파로 지난 2월 말부터 엔터테인먼트 업종 주가가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18일 기준 SM엔터테인먼트와 YG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각각 21.22%, 21.89%나 하락했다.

반면 이 기간 JYP는 비교적 외풍을 타지 않으면서 주가가 1.16% 상승해 3대 가요기획사 중 유일하게 시가총액 1조원대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위인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작년 말보다 322억원(20.3%) 줄어든 1263억원이었다. 특히 YG는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의 소속사인 만큼 악재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