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안보리,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 장비 반출 ‘제재 면제’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4.1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제재위, 대북 인도적 지원·이산가족 화상상봉 장비 반출 이어 예외 승인
통일부 “발굴과 물자 반출에 필요한 절차 북측과 협의 예정···굴삭기, 트럭 등 반출 예정”
지난 2007년 5월 18일 당시 서중석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위원장(왼쪽), 유홍준 문화재청장(가운데), 박경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오른쪽) 등 남북한 공동발굴단 대표들이 개성에서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 발굴의 첫 삽을 뜨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2007. 5.18 //
지난 2007년 5월 18일 당시 서중석 남북역사학자협의회 위원장(왼쪽), 유홍준 문화재청장(가운데), 박경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오른쪽) 등 남북한 공동발굴단 대표들이 개성에서 고려 왕궁터인 만월대 발굴의 첫 삽을 뜨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남북 간 문화재 관련 협력사업에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을 위해 장비를 북한으로 보내는 것에 대해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이는 우리 정부가 신청한 데 따른 결과다.

대북제재위는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을 위한 장비 대북반출에 대해 제재면제를 인정했다.

대북제재위는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 이뤄졌으며 전원동의 방식으로 운영된다. 남북 간 문화재 관련 협력사업 제재 면제는 모든 이사국들이 동의했다는 것이다.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 3월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워킹그룹 회의에서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에 대한 제재면제를 미국 측과 협의했다.

이에 정부는 북한과 관련 절차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만월대 발굴과 관련해 필요 물품에 대한 유엔의 제재 면제 승인 절차가 완료됐다. 발굴과 물자 반출을 위해 필요한 절차를 북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유물 보존·복원에 필요한 물품과 굴삭기, 트럭 등이 반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남북은 지난 2007년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사업을 시작했다. 건물터 약 40동, 축대 2곳, 유물 1만6500여 점을 확인했다. 그동안 남북관계 상황에 따라 중단과 재개가 반복됐다. 남북은 관계 진전으로 지난해 10월 제8차 조사를 했다. 추가 정밀조사와 발굴을 위해 전문 장비가 필요했지만 대북제재로 전문 장비 반출을 하지 못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