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박영선 청문회, 개인정보 제출 놓고 충돌···정책검증은 빠졌다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7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자녀 이중국적·평창패딩·병실 특혜 등 자료 제출 부족하다며 지적하며 고성
박 측 “개인 정보 제출 의무 없어···MB시절 국정원 사찰 등으로 개인정보 유출됐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 낭독을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 낭독을 마친 뒤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개인 정보’ 자료 제출이 가장 큰 화두였다. 야당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재산증식, 자녀 이중국적, 유방암 수술 병원 등을 공개하라며 자료 제출을 끊임없이 요구했다. 박 후보자와 민주당은 과도한 개인정보 요구라며 방어했다.

박 후보자는 27일 오전 10부터 시작된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인사청문회에 참석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청문회 시작과 동시에 박 후보자가 요구한 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약 1시간 가량 자료 제출을 두고 박 후보자와 여당, 야당 의원들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여당 의원들은 정책검증 외에 재산과 이중국적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정우택 한국당 의원은 “후보자가 어떻게 재산을 불렸는지 소명한다면서 왜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냐”고 했다. 정유섭 한국당 의원은 2009년 국회 회기중 부부동반 골프여행을,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평창올림픽 당시 패딩을 받는 등 특혜를 받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박 후보자는 “내 금융거래 내역은 제출할 수 있다. 그러나 남편과 아이가 한국에 없는 상황이다. 본인이 와서 사인하기 전에는 금융거래법 상 거래 내역을 제출할 수 없다”며 “평창 올림픽은 국제 올림픽위원회(IOC) 특별초청 게스트로 갔지만 당시 IOC 유승민 의원에게 폐를 끼칠까 해명하지 않았었다. 패딩은 동료 의원에게 받았다. 그 의원이 밝히지 말아달라고 해 말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아들 이중국적에 대한 질의가 나오자 박 후보자는 “현재 아들은 복수국적자다. 병역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명박 대통령 시절 BBK와 다스 문제를 지적한 후 사찰을 당했다. 후원금 계좌, 통장 내역서 등을 1년에 몇 번씩 사찰받았다. 나뿐만 아니라 민주당 의원들 중 사찰을 받은 의원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점심시간 정회 후 속개된 청문회에서도 자료 제출 공방은 계속 됐다. 윤한홍 한국당 의원은 오후에도 박 후보자의 유방암 수술 여부를 물어보며 병실 특혜를 받지 않았냐는 질의를 던졌다.

이에 박 의원은 “유방암 수술을 받은 적이 있냐는 질문을 받은 순간 저는 이것을 여성에 대한 섹슈얼 해러스먼트(성희롱)이라고 생각했다. 전국적으로 유방암 여성환자에게 모멸감을 주는 발언”이라며 “또한 수술 여부는 의료법과 개인정보법에 저촉된다. 서면질의 내용은 책자로 인쇄돼 전국을 돌아다닌다. 청문회장에 남녀차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박 후보자와 야당 의원들 사이 대립은 계속됐다. 야당 의원들은 “후보자 태도가 잘못됐다”, “답변 제대로 하라”고 소리를 질렀다. 여당 의원들도 "혼인관계증명서, 실제 결혼 날짜 및 혼인신고 초혼 재혼 포함. 후보자가 유방암 수술을 받은 일시 및 병원이 인사청문회 하는데 왜 필요하나“고 반박했다. 대립이 계속되자 홍 위원장은 오후 4시 10분께 결국 정회를 선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는 중소, 벤처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 질의는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일부 의원들이 제로페이, 최저임금 인상 등 소상공인 문제와 4차 산업혁명 정책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박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 탓에 힘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는 질문에 “경제상황이 심각해진다면 여야 의견을 수렴해야겠지만 최저임금 동결 수준으로 고려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한 대기업과 중소기업 불공정거래는 관계부처와 개선위원회를 마련하고, 반도체‧로봇에 대한 지원을 늘려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개성공단에 대해서 박 후보자는 현지에서 만난 미국 민주당 의원들은 북한의 비핵화가 전제돼야 하지만, 개성공단 자체는 유엔, 미국의 제재품목에 빠져있다고 들었다. 남한 대통령이 스스로 개성공단을 닫았기 때문에 재개를 원한다면 지원 용의가 있다고 미국 의원에게 전달받았다“고 설명했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