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오 “장자연 통화기록 경찰에 삭제 압력 넣은 적 없어”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3.2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중재위에 KBS 정정보도 신청 예정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 사진=TV조선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 사진=TV조선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이 고(故) 장자연과 통화 후 기록을 삭제하기 위해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다시 반박했다.

방 전 대표 측은 25일 TV조선을 통해 입장을 내고 “방 전 대표는 장씨와 통화한 적이 없고,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KBS 1TV 'KBS 뉴스9'는 지난 21일 방송에서 “대검 진상조사단이 방 전 대표와 고인 간 통화 내역이 있었고, 이 내역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방 전 대표 측은 “허위 보도를 한 KBS와 해당 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 보도를 신청하고 법적인 대응 조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방 전 대표는 2009년 경찰이 장자연 성 접대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때부터 고인과 술자리를 가진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장씨와 통화하거나 만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