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신세계 3분기 영업익 701억원…전년比 5.5%↓
  • 박견혜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8.11.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인터내셔널 영업익 대폭 늘어…신세계DF, 까사미아는 영업손실

신세계는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38% 늘어난 1조 3593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5% 감소한 701억원을 기록했다. 

 

​회사별 매출을 뜯어보면, 신세계백화점 부문 매출은 4320억원으로 전년 대비 7% 늘었다. 영업이익은 470억원으로 18.4%나 증가했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매출과 영업익이 고루 증가했다.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3118억원과 115억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16%, 1158.4% 늘어난 수치다. 

 

센트럴시티의 경우 매출과 영업익이 모두 줄었다. 매출은 10.9% 줄어든 570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33.9%나 줄어든 172억원이었다. 이는 지난 7월 새로 문을 연 강남 면세점을 포함한 메리어트호텔 리뉴얼에 따른 비용 때문이다. 

 

신세계DF의 경우 면세점 사업 호조로 지난해 대비 114%나 들어난 5793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장 확대 탓에 영업이익은 32억원 손실을 봤다. 

 

홈퍼니싱 사업 확장을 위해 신세계가 인수한 까사미아의 경우 244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다만 영업이익에서는 10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박견혜 기자
산업부
박견혜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