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마주한 김정은·트럼프… ‘확대 정상회담’ 진행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8.06.1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단독회담 후 트럼프 “매우 좋았다. 훌륭한 관계다”…확대회담서 “함께 해결할 것”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확대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가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전 9시 55분(현지시간)께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마치고 확대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회담이 끝난 뒤 확대 정상회담 자리로 이동하면서 “매우 좋았다. 훌륭한 관계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확대 정상회담 전 모두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함께 해결할 것이고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확대 정상회담 자리에 미국 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했다.

북한 측은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이 참석했다.

확대회담은 약 1시간 진행될 예정이다. 확대회담 후에는 업무 오찬이 이어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4시(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