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이랜드, 추가 3000억 자본 유치 완료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18.01.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에쿼티 파트너스 1000억원 포함 현재 4000억원 자본유치 순항 중

이랜드 그룹이 올해 상반기 중 마무리하기로 한 자본 건실화 작업이 순항 중이다. 이랜드는 운용사(GP)인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이하 ‘키스톤PE’)가 3000억의 주금 납입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랜드가 선진적이고 경쟁력 있는 그룹 자본 체계 완성을 위한 지주사 자본 유치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또 다른 GP인 앵커에쿼티파트너스는 지난달 29일 투자금 1000억을 납입 완료한 바 있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재무구조 개선 완료와 경영실적 호조를 바탕으로 올해에는 주도적인 입장에서 자본유치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면서 “시장과 약속을 착실히 실천해 가고 있으며, 지속적인 소통을 하면서 재무적으로 건실한 체제를 다져 미래경쟁력을 극대화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는 지난해 유휴 부동산 매각 등 재무구조 개선 작업을 통해 부채비율을 그룹 연결 기준으로 200% 초반까지 낮춘 바 있으며, 상반기 중 1조 자본 유치가 마무리되면 그룹 부채 비율이 150%대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미지=이랜드 그룹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