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2월 12일 [Wed]

KOSPI

2,052.97

0.04% ↓

KOSDAQ

661.01

1.4% ↓

KOSPI200

264.69

0.25%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편의점 거리제한 부활하자 ‘빅2’에 쏠리는 관심

세븐일레븐·이마트 공격 출점 막혀 씨유·GS25 시장 장악력 더 커질 듯…빅2로의 브랜드 전환 출점 늘지는 미지수

서울 시내의 편의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편의점 출점제한 기준이 18년 만에 부활하면서 업계 1위와 2위인 씨유(CU)와 GS25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출점으로 경쟁력을 제고해야 하는 3·4위의 활로가 막힌 상황에서, 이미 1만개가 넘는 점포를 보유중인 양 브랜드의 독점적 위치가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해당 브랜드 점주들이 씨유와 GS25로 브랜드를 전환할 수도 있어 빅2의 시장 점유율도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사단법인 한국편의점산업협회가 편의점 업계의 과밀화 해소를 위해 심사를 요청한 자율규약 제정안을 4일 승인했다. 담배소매인 지정거리(지역에 따라 상이하나 대체로 50m~100m 수준) 내에 경쟁사 점포가 있을 경우 출점이 제한된다는 게 골자다. 이는 최근 편의점 업계가 가맹본부 간 과도한 출점경쟁으로 과밀화를 초래해 많은 편의점주가 매출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대한 해결책으로 업계가 머리를 맞대어 내놓은 결과다.

이같은 소식은 출점으로 크기를 키워야하는 편의점 업계에게는 마냥 좋은 소식만은 아니다. 국내 편의점 브랜드별 점포수는 CU 1만 3109개, GS25 1만3018개, 세븐일레븐 9458개, 이마트24 3564개다. 이미 1만 3000여개가 넘는 점포수를 갖고 있는 1, 2위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3, 4위가 공격 출점을 해야하는데 출점제한으로 그 길이 막히게 된 셈이다.

◇ 타 브랜드 점포 전환, 말만큼 쉬울까

반면 신규 출점이 막힌 상황에서도 내년도 빅2의 점포수 순증이 순조로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유진투자증권은 씨유와 GS25의 2019년 500~600개 점포 순증은 무리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편의점 빅2의 신규 출점 여력이 줄어든 것은 분명하나 타브랜드 편의점으로부터의 점포 전환 수요가 존재한다”면서 그 근거로 가맹점 상생지원금 규모를 들었다.

씨유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GS리테일은 가맹점 상생지원책으로 전기료 지원을 포함해 연간 450억원 규모의 비용을 진출하고 있다. 타 브랜드 편의점도 상생협약이 존재하기는 하나 전기료 지원과 같은 직접적인 지원 항목이 적으며, 영업이익 규모를 감안했을 때(세븐일레븐 2017년 영업이익은 429억원, 이마트24는 적자) 추가 확대 여력도 크지 않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상생지원금 규모가 큰 빅2로 몰릴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다만 실제 점주들은 브랜드 전환이 말만큼 쉽지는 않다는 입장이다. 점포 전환의 근거인 본사-점주 간 상생지원책이 겉보기와는 다르게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한 가맹점주는 “씨유나 GS25가 전기료 지원 등 상생협약을 타사 대비 큰 규모로 내놓아서 좋은 이미지를 챙겼다. 전기료 지원이 되는 덕에 겨울에도 실내에서 직원이 반팔을 입고 있을 수 있어서 이런 모습이 손님을 끌기도 한다”면서도 “들여다보면 점주들이 느끼는 실질적인 보상액은 한 달 20만원 수준이다. 그마저도 19시간 운영 점포에 대해서는 지원이 되지 않고 있다. 운영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 걸 보고 추가 비용을 감내하면서까지 점포 전환을 한다는 건 점주 입장에서 쉽지 않은 결정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편의점 본사는 점포 전환 숫자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 ‘애증의’ 100m, 실효성도 의문

점주들은 일단 출점제한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업계간 자율규약인만큼 법적 제재가 없어서 언제든 다시금 근접 출점이 이뤄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에 소속된 한 가맹점주는 “당장 어제만해도 경북에서 점포를 운영중인 점주로부터 전화가 왔다. 경북은 담배소매인 거리제한이 50m인데, 기존 슈퍼가 편의점으로 바꾸겠다고 알려왔단다”며 “자율규약은 법적 구속력이 없다보니 언제든 새 점포가 들어오는 걸 점주 입장에서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관련해 편의점 본사 관계자는 “정보공개서 등 가맹계약시 해당 사항을 알리게끔 되어 있어서 자율규약이라 하더라도 지켜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