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17일 [Wed]

KOSPI

2,167.51

1.04% ↑

KOSDAQ

739.15

1.05% ↑

KOSPI200

280.05

1.13%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靑 "가을 남북정상회담 장소, 평양만 국한되진 않아"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문'에 사인한 뒤 함께 맞잡은 손을 높이 들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평양 외 장소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됐다. 청와대는 10일 남북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평양에만 국한된다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선언 합의 내용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는 것이었으니 평양에서 개최하는 것을 기본으로 하되, 이를 움직일 수 없는 확정된 사안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어떤 다른 장소를 선호하는지에 대해서는 13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4·27 정상회담 합의대로 가을에 한다는 것이 기본이며, 구체적 시기는 양쪽이 다들 자기 생각이 있을 텐데 13일 고위급회담에서 정리가 될 것"이라며 "협상을 앞두고 구체적 시기를 언급하는 것은 섣부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13일 고위급회담을 위해 저희도 내부적으로 논의하는 중"이라며 "주요 의제 중 하나가 정상회담이니 청와대 관계자도 참석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청와대에서 누가 참석할지는 현재 내부 논의 중이다. 김 대변인은 또 남북이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키로 한 데 대해 "북측이 공식적으로 제의를 해오기 전까지 다양한 경로로 남북 사이에서 의견을 교환하는 과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새로운 얘기는 아니다. 4·27 판문점선언 이행 점검을 포괄적으로 하고 있고, 남북 간에 여러 채널로 의견교환과 의사소통을 하고 있다""그 통로를 통해 고위급회담에 대해서도 의견교환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북측이 고위급회담을 제안한 모양새를 취한 배경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일부러 그런 모양새를 취한 것은 아니다. 어느 쪽이 먼저 제안했는지가 큰 의미가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