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5일 [Mon]

KOSPI

2,357.88

0.03% ↑

KOSDAQ

836

0.69% ↑

KOSPI200

303.37

0.11%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6·13지방선거] 교육감 선거, 14대3으로 민주당 압승

현직 12명 출마해 모두 당선…10명 재선, 강원·전북은 3선

/ 그래픽=조현경 디자이너

6·13 지방선거 17개 시도교육감 선거 결과 14곳에서 진보 성향 후보가 당선됐다. 초·중등 교육에선 진보 교육정책이 향후 4년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오전 개표 결과 진보 교육감 후보가 14곳을 차지했으며 보수 후보는 대구·경북으로 2곳, 중도 후보는 대전 1곳에서 각각 당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직 교육감은 12명이 출마해 모두 당선됐다. 특히 강원·전북은 3선을 기록하게 됐다.

지역별로 서울에서는 현 교육감인 조희연 후보가 46.6%로 박선영 후보(36.2%)보다 10%p 넘게 앞섰다. 부산 역시 진보 성향의 현 교육감 김석준 후보가 47.8%로 김성진 후보 27.1%를 앞서 당선됐다.

현재 교육감 공석 상태인 인천은 진보성향 도성훈 후보가 43.8%로 고승의 후보 29.8%를 제치고 당선됐다.

경기권은 이재정 현 교육감이 40.8%로 임해규 후보 23.5% 등 경쟁자 3명을 제치고 재선에 성공했다. 7명의 후보가 나온 울산에선 노옥희 후보가 35.6%로 당선됐다. 노 후보는 울산에서 배출된 첫 진보 교육감이기도 하다.

충청권은 진보 성향 현 교육감이 출마해 모두 당선됐다. 구체적으로 충북은 김병우 57.1%, 충남은 김지철 44.1%, 세종은 최교진 50.1% 후보 모두 1위를 차지했다. 강원에선 진보 성향 민병희 현 교육감이 54.1%의 득표율로 자리를 지키게 됐다.

전북에선 현 교육감인 진보 성향 김승환 후보가 40.1%, 전남에서는 장석웅 후보가 38.4%로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또 강원의 민병희 후보, 전북의 김승환 후보 역시 2010년과 2014년에 이어 당선돼 3선을 기록하게 됐다.

경남에선 현 교육감인 박종훈 후보가 48.4%로 당선됐다. 광주에선 장휘국 38.0% 현 교육감이 중도 성향의 이정선 후보 35.8%와 1위 자리를 놓고 경합을 벌인 끝에 당선됐다. 제주에서도 현 교육감인 이석문 후보가 51.2%로 김광수(48.8%) 후보와 엎치락뒤치락하다 결국 당선됐다.

경북에선 임종식 후보가 28.2%로 안상섭(25.3%)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대구 역시 강은희 후보가 40.7%로 김사열(38.1%) 후보와 접전 끝에 당선됐다. 대전에선 현 교육감인 설동호 후보가 53.0%로 당선됐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