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5일 [Mon]

KOSPI

2,357.88

0.03% ↑

KOSDAQ

836

0.69% ↑

KOSPI200

303.37

0.11%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靑 “대화 진전시킬 방안 논의 필요”

북미 간 대화기간 훈련중단 동의 시사…“정확한 의미·의도 파악이 우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는 13일 북미 간 대화 기간에는 대화를 진전시킬 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현시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며 “그러나 북미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에 이런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입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맥을 같이 한다. 이는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주로 하는 현재의 북미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북한의 반발로 대화 동력을 저하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일시 중단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미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한미연합훈련을 ‘워 게임’으로 지칭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북한과) 매우 포괄적이고 완전한 합의를 협상하는 상황에서 워 게임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며 매우 도발적인 상황이기도 하다”고 언급했다.

또 북미정상회담 결과 공유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핫라인 통화를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 예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1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어 이 내용을 포함한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