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5일 [Mon]

KOSPI

2,357.88

0.03% ↑

KOSDAQ

836

0.69% ↑

KOSPI200

303.37

0.11% ↓

SEARCH

시사저널

기업

포스코, 회장 후보군 총 11명으로 압축

차기 회의서 5명 안팎 심층면접대상 확정

서울 대치동 포스코 본사 사옥. / 사진=뉴스1

포스코 최고경영자(CEO) 후보군 윤곽이 점점 또렷해지고 있다.

 

포스코 승계 카운슬은 13일 차기 회장 후보군을 총 11명으로 압축했다고 밝혔다. 카운슬은 전날 6차 회의를 열고 외부 후보군을 11명에서 6명으로, 내부 후보군을 10여명에서 5명으로 각각 압축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카운슬은 30여개 주주사에 CEO 후보자 추천을 의뢰했지만 30여개 주주사 가운데 단 한 곳으로부터 후보자를 받았다. 이에 외부 후보자 인력풀이 부족하다고 판단, 7개의 서치펌을 선정하고 후보자 추가 발굴을 요청했다.

 

카운슬은 다음 회의에서 11명의 후보군을 5명 안팎의 심층면접 대상자로 확정할 계획이다. 다만 아직 다음 회의 일정과 후보 명단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선 포스코 회장 인사 때마다 정치권이 개입됐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4인천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청와대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청와대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법적대응을 할 것을 예고했으며, 포스코 역시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카운슬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포스코 차기 회장 인선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일각의 비판을 다시 한 번 반박했다.

 

카운슬은 "현재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와 방법을 통해 100년 기업 포스코를 이끌어나갈 유능한 CEO 후보를 선정하고 있다""일부 언론이 정치권 연관설, 특정 후보를 내정했다거나 배제했다는 설 등을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으로 무분별하게 보도하는 경향이 있어 CEO 후보 선정작업에 악영향을 초래할까 우려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