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6월 25일 [Mon]

KOSPI

2,357.88

0.03% ↑

KOSDAQ

836

0.69% ↑

KOSPI200

303.37

0.11% ↓

SEARCH

시사저널

IssueNow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조만간 종전선언”

회담 후 기자회견서 밝혀…“주한미군 감축할 생각, 지금 당장은 아냐”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 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전략자산 한반도 전개에 따른 과도한 비용 문제를 거론하며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다.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는 도발적인 상황이다. 한국과 논의해야 할 것이다”며 대북 체제안전보장의 일환으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다”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쇄를 약속했다. 미국과 국제사회가 포함된 많은 인력을 투입해 북한의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감축에 대해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 말했지만 경비절감 차원에서 미래에 감축하길 원한다는 뜻도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제재가 당분간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북미 수교는 가능한 한 빨리하길 원하나 지금은 시기상조다”며 “완전한 비핵화에 상당히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인권 문제도 짧게 논의했다. 김위원장과의 회담은 정직하고 직접적이였으며 생산적이었다”며 “그는 안보와 번영을 위한 역사적 인물로 기록될 것이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