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9월 24일 [Mon]

KOSPI

2,339.17

0.68% ↑

KOSDAQ

827.84

0.82% ↑

KOSPI200

300.81

0.59% ↑

SEARCH

시사저널

국제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태울 중국 항공기 2대 베이징서 출발

목적지 싱가포르로 명기 후 30분 간격으로 이륙…"김정은 일행 태울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이용했던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 등 고위급 전용기 2대가 12일 오후 베이징에서 이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에 따르면 중국국제항공 CA62편과 CA63편이 1254(중국시간)과 오후 126분에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했다. 두 항공기는 30분 간격으로 베이징을 떠났다.

 

두 항공기 모두 이륙 당시엔 목적지를 표기하지 않았지만 베이징 상공에서 북쪽으로 가다가 중국 내륙으로 선회하며 싱가포르로 방향을 튼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두 항공기는 싱가포르로 목적지를 바꿨다.

 

항공기는 오후 6~7시 즈음 싱가로프 창이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과 수행단은 오후 2시에 싱가포르에서 출발할 것으로 보였지만 항공기 일정 탓에 오후 7시 이후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제공한 747-4J6기 두 대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비롯해 후진타오(胡錦濤) 전 국가주석, 리커창(李克强) 총리 등 중국 고위급이 이용하는 전용기로 알려져 있다.

 

한편 김 위원장이 어느 항공기에 탈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싱가포르를 방문할 당시에도 비슷한 시간대에 본인 전용기인 참매 1호를 같이 띄우며 연막작전을 펼친 바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일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방문하기 위해 시진핑 중국 주석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다. (북한 노동신문 제공) / 사진=뉴스1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