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10월 17일 [Wed]

KOSPI

2,167.51

1.04% ↑

KOSDAQ

739.15

1.05% ↑

KOSPI200

280.05

1.13%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석 달째 취업자 증가폭 10만명대…제조업도 감소 전환

3개월 연속 10만명대는 금융위기 이후 처음

지난 10일 오전 서울 강남구 SETEC에서 열린 중견기업 일자리드림 페스티벌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부스에서 상담을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 사진=연합뉴스

월별 취업자 증가폭이 세달 연속 10만명대에 그쳤다. 제조업 영향 때문이다. 제조업은 1년여 만에 취업자 증가폭이 감소세로 전환했다.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4월 취업자 수는 2686만8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2만3000명 늘었다.

취업자 증가폭은 지난 2월부터 10만명대 수준에 머물렀다. 지난 1월 증가폭은 33만4000명이었다. 3개월 연속 취업자 증가폭이 10만명대에 그친 것은 2008~2010년 글로벌 금융위기 기간 이후 처음이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 증가폭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제조업은 2017년 6월부터 10개월 연속 취업자가 증가했다. 그러나 4월 취업자 증감폭은 지나해보다 6만8000명(-1.5%) 줄어 감소 전환했다.

교육서비스업도 지난해보다 10만6000명(-5.5%) 감소했다. 도매 및 소매업도 6만1000명(-1.6%) 줄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경우 2만8000명(-1.2%) 감소했다.

반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지난해보다 취업자가 14만4000명 늘었다.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은 8만1000명 증가했다. 금융 및 보험업과 농림어업도 각각 6만1000명, 5만4000명 증가했다.

통계청은 “조선업 등 구조조정의 여파가 제조업에 남은 것으로 보인다”며 “작년 6월부터 증가세를 이어오던 제조업 취업자가 4월에 감소로 전환하면서 전체 취업자 증가 폭이 3개월 연속 10만 명대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실업자는 116만1000명으로 지난해보다 6000명(-0.5%) 줄었다. 실업률은 4.1%로 1년 전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지난해보다 0.5%포인트 낮아진 10.7%로 나타났다. 청년층 실업자는 지난해보다 3만4000명 줄었다. 체감실업률인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확장실업률)은 23.4%로 지난해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