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시사저널

2018년 5월 27일 [Sun]

KOSPI

2,460.8

0.21% ↓

KOSDAQ

868.35

0.57% ↓

KOSPI200

318.05

0.18% ↑

SEARCH

시사저널

경제정책

AI에 5년간 2.2조원 투자…기술력‧인재 확보한다

4차산업혁명위, 인공지능 R&D 전략 의결…드론‧빅데이터로 지능형 산림재해 대응 전략도 의결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4차 회의'를 마치고 스마트시티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우수한 인공지능 기술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향후 5년 동안 2조20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산업혁명위)는 15일 광화문 회의실에서 제6차 회의를 열고 ‘인공지능(AI) 연구‧개발(R&D) 전략’과 ‘지능형 산림재해대응 전략’ 등을 심의․의결한다. 이에 따라 당초 계획대로 인공지능기술이 확산돼 각 분야의 혁신성장을 가속화시킬 것으로 4차산업혁명위는 보고 있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인공지능 R&D 전략과 관련해 인공지능의 현 상황을 기술-인재-기반으로 구분해서 종합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국내 경쟁력을 고려한 인공지능 기술력 조기 확보 전략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기술력은 미국과 중국 대비 취약하지만 인공지능의 기반이 되는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은 두루 발전돼 있다. 분야별로 데이터도 다량 축적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나라에 비해 인공지능을 개발‧활용할 수 있는 여건이 양호한 편이다. 민관이 합심한다면 글로벌 경쟁력 확보뿐만 아니라 우수 인재를 육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장 위원장은 말했다.

6차 회의에서 논의된 주요 안건은 정부가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공공 데이터를 활용하는 분야인 국방, 의료, 안전 등을 중심으로 핵심기술 개발을 추진한다는 내용이다. 또 고위험․차세대 기술 분야에 대한 중장기 투자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시장 혁신을 리드할 수 있는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의 AI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는 데이터 및 컴퓨팅 파워 제공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자해 기술력 확보와 최고급 인재를 양성하는 한편, 개방협력형 연구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장 위원장은 인공지능 설계 단계부터 사회적 편견 배제 등 윤리적 기준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해 인공지능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도 동반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효과적인 산림자원 관리에 지능정보기술의 활용 확대를 주요내용으로 하는 ‘지능형 산림재해대응 전략’이 의결됐다. 장 위원장은 지능형 산림재해대응 전략과 관련해 중요 국가자원인 산림자원이 매년 산불 등의 재해로 인하여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지능형 기술을 신속하게 적용해 산림피해를 줄이고 효율적 관리체계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제2차 회의에서 의결한 ‘혁신성장을 위한 사람중심의 4차 산업혁명 대응계획’ 추진현황과 ‘규제‧제도혁신 해커톤’ 합의사항 이행현황도 함께 점검이 이뤄진다.

<저작권자 © 시사저널e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