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부, 재정경제부문 사이버테러 대응태세 점검
  • 원태영 기자(won@sisabiz.com)
  • 승인 2016.03.1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언석 제2차관 주재, “사이버안전 경각심 갖고 업무 수행해달라”

 

송언석 기획재정부 제2차관 / 사진=뉴스1

기획재정부가 국세청, 한국은행 등 관련 기관들과 함께 북한 사이버테러 대비태세 점검에 나섰다.

 

기재부는 16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송언석 2차관 주재로 ‘재정경제부문 사이버위기 대응태세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국세청·관세청·조달청·통계청 등 기재부 외청 4개와 한국은행·한국수출입은행·한국조폐공사·한국투자공사(KIC) 등 유관·산하기관 4곳이 참석했다.

 

북한은 2011년 농협전산망 해킹, 2013년 3월과 6월 방송·금융사와 정부를 대상으로 사이버테러를 감행했다.

 

올해 들어서도 정부 주요인사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거나 보안업체 전산망을 장악하고, 철도운영기관에 해킹 메일을 뿌리는 등 지속해서 테러 시도를 하고 있다.

 

이에 기재부는 정치·사회 소식이나 경품·쿠폰 발송을 가장해 악성코드를 심어놓는 해킹 메일이나 스마트폰 문자를 통한 스미싱에 대비한 모의훈련 시스템을 구축해 이를 관련 기관에 제공하고 있다. 스미싱은 스마트폰 문자에 포함된 인터넷주소, 링크 등을 클릭하는 순간, 악성코드가 설치돼 스마트폰내 정보를 탈취하는 공격을 말한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 기관들은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2월 장거리 미사일(로켓) 발사가 잇따르며 사이버위기 경보가 ‘주의’ 단계로 격상된데 따른 조치사항과 앞으로의 계획을 보고했다.

 

각 기관은 주요 정보시스템을 긴급점검하는 한편 보안교육과 관제 강화를 통해 대비할 방침이다. 사이버위기 경보가 상향될 경우 위기대응 실무매뉴얼에 따라 긴급대응반을 운영하고 비상근무를 보강할 예정이다.

 

송언석 제2차관은 “북한의 사이버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라면서 “사이버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업무를 수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원태영 기자
원태영 기자
won@sisabiz.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