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금주의 베스트셀러] 60만 유튜버 홍세림 출간과 동시에 종합 2위
  • 박지호 기자(knhy@sisajournal-e.com)
  • 승인 2020.05.23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서 저자 강세 계속···유튜버 홍세림의 '이번 달은 뉴요커' 출간과 동시에 2위
5.18 민주화운동 맞아 한강 소년이온다도 종합 28위 진입
/자료=교보문고, 그래픽=김은실 디자이너.
/ 자료=교보문고, 그래픽=김은실 디자이너.

도서 시장에 미치는 유튜버의 영향이 커지고 있다. 실제 인기 유튜버가 소개하거나 발매하는 책이 판매에도 큰 영향을 미쳐왔다. 유튜브가 출판계의 새로운 저자 발굴 장이 된 모양새다.  

5월 3주 교보문고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60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버 홍세림의 <이번 달은 뉴요커>가 출간과 함께 종합 2위에 올랐다. 첫 저서임에도 단숨에 상위권으로 진입하면서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저자에 이은 유튜버 저자의 파워를 실감케 했다. 

주요 독자층은 20대 여성이 68.7%로 압도적이었다. 전체 독자 중 여성 독자가 95.1%였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면서 여행을 가는데 조심스러워진 독자들이 현실에서 벗어나 여행에세이를 통해 대리 만족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테크 기업 창업자인 사피 바칼의 <룬샷>도 종합 9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기업가들과 과학자들도 추천을 하면서 독자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이승희의 <기록의 쓸모> (종합 20위), 최윤식의 <앞으로 3년, 대담한 투자> (종합 25위)등 새로운 경제경영 전략도서들이 출간과 함께 베스트셀러에 진입했다.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작가 한강의 <소년이 온다>는 에디션 출간과 더불어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베스트셀러 28위에 올랐다. 신규 진입이다. 1980년 5월 18일부터 열흘간 있었던 광주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을 토대로 아픔에 대한 위로의 글이 독자들에게 다시 회자되고 있는 모습이다. 

박지호 기자
산업부
박지호 기자
knhy@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