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1분기 ‘선방’···영업익 6.4조원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20.04.0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전년 比 4.98%증가한 55조원
스마트폰, 가전 실적 줄었지만 서버용 반도체로 견인
삼성전자 1분기 잠정 실적 /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 1분기 잠정 영업실적 / 자료=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올 1분기 시장 전망치 보다 선방한 영업 실적을 기록했다. 전사 영업이익의 경우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본격화한 1년 전보다 2.73%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등 완제품 수요가 줄었지만 서버용 반도체 수요가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7일 삼성전자는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의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전 분기(59조8800억원) 대비 매출은 8.15% 감소했고 영업이익(7조1600억원)은 10.61% 줄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로 매출(52조3900억원)은 4.98% 증가했고 영업이익(6조2300억원)은 2.73%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를 소폭 상회했다. 증권업계는 삼성전자 1분기 실적을 매출 55조5000억원, 영업익 6조1200억원 수준으로 추정했다. 특히 이달 들어선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장기화하면서 실적 전망치가 하향 조정되는 추세였다. 

삼성전자가 1분기 실적에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버팀목이 된 것으로 보인다. 올초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스마트폰 및 가전 등 완제품 판매가 줄었지만 재택근무 등 온라인 업무로 인한 트래픽 증가로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가는 삼성전자가 올 1분기 반도체 사업에서 3조7000억원, 가전 사업 5000억원, IM사업 2조원 가량을 각각 기록한 것으로 본다. 디스플레이 사업에선 비수기 영향으로 4000억원 수준의 적자가 예상된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를 중심으로 데이터 센터 설비투자가 가속화하면서 모바일 D램 및 낸드 수요 공백을 서버 부문에서 채우고 있다”면서 “코로나19에도 메모리 바녿체 가격은 올 2분기까지는 우상향 추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