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월 5일 이후 경제·일상 보장하는 ‘생활방역’ 구축 할 것”
정부 “4월 5일 이후 경제·일상 보장하는 ‘생활방역’ 구축 할 것”
  • 원태영 기자(won@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2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6일 개학 여부는 판단 유보
의료진이 구급차로 이송된 코로나19 확진자를 병원 안으로 옮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의료진이 구급차로 이송된 코로나19 확진자를 병원 안으로 옮기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4월 5일 이후에는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일정 정도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4주 차에 접어들고 있어서 국민의 피로감도 심하고 일상생활이나 경제활동에서도 많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정부도 그 부분을 고민하면서 방역과 생활이 조화되는 생활방역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상으로 완전히 돌아가지는 못하더라도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어느 정도 보장하면서 방역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그런 사회구조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보름간 종교·실내체육·유흥시설 운영을 제한하고 외출을 자제하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정부는 이달 중 전문가, 정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학교와 직장, 식당, 대중교통 등 일상에서 필요한 방역 지침 등이 마련될 전망이다.

다만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유지하고 있어 확산세는 여전히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확진자 수를 어느 정도로 줄여야 할지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기 힘들고, 4월 5일 이후 안정화가 될지 여부도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는 4월 6일 전국 학교의 개학에 대해서도 실행 여부에 대한 판단을 유보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개학을 할 수 있느냐 없느냐 판단을 하기엔 상당히 이른 시기”라며 “보름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로 했기 때문에 이번 주 이후 평가와 중간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태영 기자
IT전자부
원태영 기자
won@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