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속되면 초중고 온라인 개학 병행 검토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3.25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온라인수업 운영기준 만든다···소외계층 학생에 스마트기기 대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서 수업시연을 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5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관에서 열린 '교육부·시·도교육청·한국교육학술정보원·한국교육방송공사' 학습공백 최소화를 위한 원격교육 지원 온라인 업무협약식에서 수업시연을 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이 지속할 경우를 대비해 초·중·고교를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5일 교육부는 개학 연기에 따른 학습 공백 방지를 위해 이러한 내용의 ‘원격교육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교육부는 등교 개학과 온라인 개학을 동시에 고려하고 있다며 “학교나 지역 사회에서 학생이나 학생·교직원이 감염돼 휴업이 연장될 가능성을 대비해야한다”고 했다.

정부는 원격수업을 학교의 수업일수와 수업시수로 인정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교육부는 온라인 수업 운영 기준안을 만들기로 했다. 운영 기준에는 온라인 수업의 방식 등 최소 요건을 만들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전국 시·도 교육청은 원격교육 시범학교를 선정해 운영한다. 시범학교들은 다음 주 한 주 동안 정규 수업처럼 시간표를 구성해서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이 과정에서 나오는 애로사항을 교육부·교육청에 보고하기로 했다.

정부는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정보화 교육비 지원, 스마트기기 대여 등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EBS는 유료였던 ‘중학 프리미엄 강좌’를 2개월간 온라인으로 무료 제공하기로 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