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정책
서울시, 구의역 일대 18만㎡ 도시재생 시동
  • 노경은 기자(nice@sisajournal-e.com)
  • 승인 2020.02.11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9월 본격 착수···인근 첨단업무지구와 연계 개발 등 5년 간 200억 투입
서울시 구의역 일대 / 사진=서울시
서울 광진구 구의역 일대 /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구의역 일대 18만㎡에 대한 도시재생에 착수한다.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된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광진구 구의역 일대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법정계획인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동북권 8개 자치구 가운데 도시재생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돼있던 광진구 내 첫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이다.

구의역 일대는 2030 서울플랜과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서 정한 중심지다. 지난 2017년 3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하면서 주변 상권이 쇠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지난해 11월 이 일대를 중심지시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했다. 5년 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이전하면서 침체됐던 음식문화거리를 활성화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 등의 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도시재생 지역의 임대료 상승으로 기존 상인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를 위한 상생협의체도 임대인, 임차인, 주민 등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로 운영한다.

또 자양1구역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관련 첨단산업의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 조성도 추진한다. 관련 스타트업 기업과 창업가들을 이 일대에 유치해 첨단산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구의역 배후의 저층주거지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서울시는 용역 수립 과정에서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총괄 기획·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총괄 코디네이터를 위촉하고, 도시재생 거점공간인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병행한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관련 절차를 거쳐서 내년 9월부터 마중물사업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구의역 일대는 자양1구역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 계획과 유동인구가 많은 일반주거지역 내 음식문화 특화거리가 조성되어 있는 점 등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도시재생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광진구에도 침체된 지역상권이 활성화되고 사회경제적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경은 기자
금융투자부
노경은 기자
nice@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