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4대그룹 결산] ③무탈한 행보 이어온 SK···최태원 이혼소송 내년 변수로 급부상
재계
[2019 4대그룹 결산] ③무탈한 행보 이어온 SK···최태원 이혼소송 내년 변수로 급부상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정된 오너 체제로 SK바이오팜 FDA 신약 승인 쾌거 이루고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에 대규모 투자
연말 불거진 최태원 회장-노소영 관장 이혼소송은 내년 지배구조 이슈로 이어질 듯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6월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확대경영회의에서 클로징 스피치를 하고 있다. / 사진=SK
최태원 SK회장이 지난 6월 25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확대경영회의에서 클로징 스피치를 하고 있다. / 사진=SK

SK는 4대 그룹 중 가장 무탈한 한 해를 보내왔지만, 연말에 최태원 회장의 이혼소송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면서 주목받았다. 해당 소송 결과가 SK 지배구조 개편으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최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이슈는 내년도까지 SK를 뜨겁게 달굴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SK가 다른 그룹들과 달리 비교적 안정적인 행보를 이어온 이유를 오너 체제가 안정돼 있기 때문이었다. 사정리스크에 시달리거나 세대교체를 하며 ‘급변신’을 시도하게 된 다른 곳들과 달리, 큰 변화나 변수 없이 최태원 회장 체제의 경영을 이어올 수 있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최 회장은 연초에 약속한대로 ‘구성원과의 행복토크 100회’를 완수했다. 국내는 물론 세계 각지를 돌며 구성원들과 격 없는 시간을 가졌다. 또 4대그룹 총수 중 유일하게 다보스포럼에 참석해 기업의 사회적 가치추구의 중요성을 설파했다. 특히 올해 다보스포럼에서 SK는 처음으로 직접 세션을 개최해 주목받았다.

SK의 올해 가장 큰 결실은 SK바이오팜의 뇌전증 치료제 엑스코프리™(XCOPRI®, 세노바메이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신약승인을 받은 것이다. 신약개발은 15년 이상 천문학적인 돈을 꾸준히 투자해도 결실이 나올지 불투명하다. 결국 꾸준히 인내심을 갖고 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한데, 최태원 회장이 오너경영의 장점을 살려 장기투자를 한 것이 결실을 맺었다는 해석이다.

SK는 올해도 적극 투자를 이어갔다. 2월엔 경기도 용인시에 10년간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한때 SK가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것이란 전망이 돌기도 했지만 결국 소문에 그쳤다.

이처럼 SK는 어지러운 경제상황 속에서 그나마 안정된 행보를 이어왔지만 연말을 맞아 큰 변수를 맞이하게 됐다. 최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소송이다. 두 사람의 소송은 과거 최 회장이 내연녀의 존재를 밝혔을 때부터 이어져오던 것이지만 양상이 달라졌다. 이혼을 반대해오던 노 관장이 태세를 바꿔 함께 이혼을 요구한 것이다.

두 사람의 사적인 문제가 SK 이슈로까지 이어지는 것은 단순히 최 회장이 그룹 오너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노 관장이 재산분할과 관련 SK 지분 42.3%를 요청했는데 이 요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SK 경영에도 적지 않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분석되기 때문이다. 한 재계 인사는 “노 관장이 지분을 취득하게 될 경우 특히 이사 선임 문제와 관련해 불협화음이 커질 수 있고, 이는 경영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말에 불거진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소송전은 내년에 더욱 뜨거운 이슈로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내년도 지배구조 개편이 속도를 낼 것이란 이야기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지배구조 개편 방식은 SK 기업분할 및 합병을 통한 오너 우호 지분 확보, SK텔레콤 물적 및 인적분할 등이 거론된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당장 SK그룹이 지배구조개편 작업에 돌입할 가능성은 낮다.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SK 지분 가치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할 수도 있는 것이고, SK 자사주 매입을 이번 사건 사전적 조치라고 볼 수도 없기 때문”이라면서도 “다만 장기적으로는 오너 지분률 하락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입장이라 지배구조 개편 및 자사주 매입을 통한 경영권 안정을 꾀할 것이란 투자가들의 합리적 의심은 증폭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심원섭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SK는 352만주 규모 자사주 매입과 오너의 이혼소송 등의 이벤트들로 지배구조 개편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며 “지배구조 개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대주주의 지분율 희석 최소화로 이를 위해 대주주에게 유리하게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엄민우 기자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