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2.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계, 구자경 회장 별세에 애도 표해···“화학·전자산업 중흥 이끈 기업인‘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역임했다./사진=연합뉴스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14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역임했다./사진=연합뉴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이 향년 94세 나이로 14일 오전 별세했다.

구 명예회장은 LG그룹의 창업주인 고(故)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으로 1925년 태어났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다 1950년 LG그룹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며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1969년 부친이 타계하며 고인은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럭키금성그룹(현 LG그룹) 2대 회장으로 재직하며 취임 당시 매출 260억원이었던 그룹을 38조원 규모로 키웠다.

고인은 1975년 국내 민간기업 최초의 기술연구소인 LG전자 중앙연구소를 설립하고 국내외 70여개 연구소를 설립해 신기술을 확보했다. 또 중국과 동유럽, 북미지역에 전자와 화학 공장을 건설해 글로벌 LG의 기틀을 닦았다.

각사 사장들에게 권한과 사업 결정권을 나눠줘 자율경영을 LG의 기업문화로 자리 잡도록 하는 데도 일조했다.

구 명예회장은 만 70세다 되던 1995년 2월 그룹 총수 자리를 장남인 고 구본무 회장에게 승계하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

이후 경영에 일절 간섭하지 않았고, LG에서 GS가 분리하는 과정도 잡음 없이 처리하도록 했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2015년까지 LG복지재단 이사장직을 유지하는 등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 왔다.

구 회장은 슬하에 지난해 타계한 구본무 LG 회장과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LG그룹은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 또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 일정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LG 측 관계자는 “유족들이 온전히 고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사양한다”고 밝혔다.

구 명예회장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재계는 그를 ‘화학·전자산업 중흥을 이끈 기업인’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구자경 회장은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였다”며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구고, 전자산업을 챙기며 기술입국의 견인차 구실을 했다”고 회고했다.

전경련은 “한국 경제성장의 산증인이자 LG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은 구자경 회장이 별세한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일생을 통해 보여준 참 기업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한국 경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