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만난 최기영 장관 “5G 중저가 요금제 확대해달라”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29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장관 취임 후 첫 간담회···이통 3사 CEO 참석
5G 투자 확대·신산업 발굴 당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메리어트 여의도 파크센터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장관-통신사 CEO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메리어트 여의도 파크센터에서 열린 '과기정통부 장관-통신사 CEO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을 만나 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성과를 점검하고 투자 확대 등 현안을 논의했다. 최 장관은 5G 이용이 확대되면서 가계통신비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중저가 요금제 출시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과기부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파크메리어트에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T 사정,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통3사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5G 이동통신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9월 취임한 최 장관이 통신 3사 CEO와 함께 진행한 간담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월 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성과를 점검하고 5G 망 투자 확대, 가계통신비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및 통신비 경감 추진 등에 대한 통신사의 협조에 감사한다"며 "올해 통신3사에서 지난해보다 약 50% 증가한 8조 2000억원 수준의 투자를 계획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연말까지 당초 계획보다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5G 전국망 조기 구축과 세계 최고 수준의 5G 서비스제공 등을 위해 내년에도 올해와 같은 적극적인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부탁한다"며 "28㎓ 대역에서도 조속히 5G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장관은 "국민과 기업들이 5G를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킬러 콘텐츠 개발에 더욱 노력하고, 그 효과를 국내 중소 장비·콘텐츠 기업들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동반성장과 기업 간 상생에 더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5G 이용 확대가 통신비로 인한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 과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단말기 다양화 및 중·저가 요금제 출시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통신 3사는 5G 활성화를 위해 선도산업 육성 및 투자기반 강화 등 정부 적극 지원을 요청했다. 또 5G 기반 신산업과 서비스를 발굴하고 인공지능(AI) 분야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답변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