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몸치도 가상클럽에선 활보···SKT, 소셜 VR 출사표
  • 변소인 기자(bylin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9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상반기 미국에서 서비스 예정
페이스북·카카오VX·넥슨과 협업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점프VR 서비스가 시연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점프VR 서비스가 시연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가상클럽에서 흐르는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맥주를 마시면서 옆 사람과 이야기를 나눈다. 의자에 앉아서 쉴 수도 있고 디제이 부스로 가서 음악을 재생할 수도 있다.

SK텔레콤이 그리는 증강현실(VR) 서비스다. 개인이 홀로 즐기는 VR이 아니라 다른 인물들과 가상공간에서 함께 만나 교류하는 서비스로 SK텔레콤은 방향을 정했다.

SK텔레콤은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다수의 이용자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세계에서 타인과 관계를 형성해가는 5G VR 서비스인 ‘가상 사회 세계(버추얼 소셜 월드)’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은 페이스북, 카카오VX, 넥슨 등과 협업하고 본격적인 5G 가상세계 사업을 추진한다. 내년부터는 이 서비스를 미국에서도 진행할 예정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5년 전부터 VR·AR 관련 핵심 기술을 출적해 온 SK텔레콤이 이제는 5G 서비스 영역에서 더 큰 도전을 하려고 한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경쟁하는 VR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자사 VR 서비스 이용자를 올해 월 10만명에서 내년 월 100만명 규모로 10배 이상 성장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버추얼 소셜 월드’는 오큘러스나 기어VR을 가지고 있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오큘러스 스토어 내 ‘점프 VR’ 앱을 통해 19일부터 이용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이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VR 서비스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이 19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새로운 VR 서비스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 사진=변소인 기자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단장은 “기존에 VR 서비스가 혼자 즐기는 서비스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사람과 소통하고 마치 옆에 있는 것처럼 상호 작용하는 커뮤니티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며 “점프 VR을 새롭게 출시해서 글로벌 소셜 VR 시장에 도전한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아바타를 이용해서 가상공간을 채웠다. 이용자들은 ‘버추얼 소셜 월드’에서 분신 역할을 하는 아바타의 머리 스타일, 눈‧코‧입, 복장 등을 꾸미고 마이룸에서 VR 영화를 보거나 동물을 키울 수 있다.

다른 이용자와는 마이룸 외 7개 테마의 가상공간에서 만날 수 있다. 이용자들은 테마룸에 모여 음성·문자 채팅으로 관심사를 얘기하며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다. 친구를 맺고 미니 게임을 함께하는 등 다양한 활동도 가능하다.

‘클럽룸’에서 DJ가 돼 다른 이용자들과 음악과 춤을 신나게 즐기거나, ‘카페룸’에서 가상의 커피를 앞에 두고 소개팅을 할 수도 있다. ‘공연장’에서는 팬미팅을, ‘사무실’에서는 원격회의를 진행할 수도 있다. 가상세계에서 일어난 활동은 실제 SNS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내년 상반기에 다국어 지원을 업데이트하고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클라우드 서버를 확대할 계획이다. 같은 시기에 별도의 VR기기 없이 스마트폰으로도 ‘버추얼 소셜 월드’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앞으로는 AR글래스 등 어떤 기기로도 가상세계에 접속할 수 있도록 ‘크로스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다.

협력사들과는 카카오프렌즈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VR게임 ‘프렌즈 VR월드’도 올해 안에 공개한다. 또한 SK텔레콤 ’버추얼 소셜 월드’에 카카오프렌즈와 연결되는 별도의 공간도 새롭게 마련한다. 넥슨의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 캐릭터를 활용한 VR게임도 개발 중이다.

이날 SK텔레콤은 VR기기 ‘오큘러스 고’도 출시했다. 이 모델은 스마트폰이나 PC가 필요 없는 독립형 기기다. 오큘러스 기기가 국내에서 정식으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큘러스 고 기기와, VR 영어 콘텐츠, VR게임 아이템 등을 결합한 ‘오큘러스 고 VR팩’은 가격이 22만6800원으로 책정됐다.

변소인 기자
IT전자부
변소인 기자
byline@sisajournal-e.com
통신, 포털을 담당하고 있는 IT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