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녹십자 등 백신제조·유통업체 10곳 압수수색···신생아 백신 담합 혐의
제약/바이오
검찰, 녹십자 등 백신제조·유통업체 10곳 압수수색···신생아 백신 담합 혐의
  • 이상구 의약전문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1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제조·유통 등록업체 수사 착수 추정···유한 “신생아 백신 제조하지 않아”
그래픽=이다인 디자이너
/ 그래픽=이다인 디자이너

검찰이 GC녹십자와 유한양행 등 백신을 제조하거나 유통하는 업체들을 압수수색했다. 신생아 백신 입찰에서 담합한 혐의다. 단, 유한양행은 신생아 백신을 제조하거나 납품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1부는 지난 13일 국가 의약품 조달사업과 관련, 입찰담합 등 불법카르텔을 결성해온 것으로 의심되는 10여개 의약품 제조·유통업체를 입찰방해 등 혐의로 압수수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에는 조달청 직원들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재 압수수색이 확인된 제약사는 GC녹십자와 유한양행 두 곳이다. 단, 유한양행은 신생아 백신을 제조하거나 납품한 사례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관련 업계는 이번 압수수색은 국내에서 백신을 제조하거나 유통하는 업체 중 일정 규모 이상 회사 전체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에 검찰이 혐의를 갖고 있는 백신은 주로 신생아들에 투여하는 결핵 예방주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5월 결핵을 예방하는 BCG 백신을 일본 JBL사로부터 수입한 한국백신이 고가 백신 판매를 위해 저렴한 주사형 백신 주문을 중단해 이득을 챙겼다는 사유로 과징금 9억9000만원을 부과하고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복수의 제약업계 관계자는 “연말을 앞두고 서울서부지방검찰청이나 식품의약품안전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이 리베이트 수사를 할 것이라는 전망이 업계에서 관측된다”며 “라니티딘 사태로 업계가 뒤숭숭한 상태에서 근심이 적지 않다”고 전했다.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산업부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