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폰 넘어 노트북까지···OLED 보폭 넓히는 삼성디스플레이
  • 윤시지 기자(sjy0724@sisajournal-e.com)
  • 승인 2019.11.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OLED 포럼'개최···중소형 수요처 다변화
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에서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사업부 상품기획팀장이 글로벌 IT 고객들에게 환영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7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에서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사업부 상품기획팀장이 글로벌 IT 고객들에게 환영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대만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노트북 시장 공략에 나섰다. 내년엔 노트북용 OLED 신제품도 출시한다. 

7일 삼성디스플레이는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HP, 델, 레노버, 에이수스 등 글로벌 IT 업체와 콤팔, 콴타, 위스트론 등 주요 주문자개발생산(ODM) 업체 등 총 25개 회사 3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정체된 노트북 시장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OLED 디스플레이 노트북을 제안했다. .

삼성디스플레이는 발표를 통해 OLED만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 유연성, 무한대의 명암비, DCI-P3 100%의 광색역과 색정확도, 야외시인성 등 프리미엄 노트북에 필수적인 화질 특성을 강조했다. 지문 일체형 디스플레이, 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 등융합 기술 로드맵도 공개했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올 상반기 13.3인치와 15.6인치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하고 HP, 델, 레노버, 에이수스 등과 협력해 총 13종의 노트북을 출시했다. 내년 13.3인치 FHD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중가형까지 제품군을 확대한다. 

김성철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사업부장 부사장은 "야외시인성, 저소비전력, 얇고 가벼운 구조적 특성 등으로 프리미엄 노트북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소비자에게 차원이 다른 사용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시지 기자
IT전자부
윤시지 기자
sjy0724@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