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北 김정은 “금강산관광 남측 시설 우리식으로 다시 지어야”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2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23일, 남한 시설 철거 발언 보도···“북남관계 발전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있어 잘못”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의존정책을 비판하며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발언했다. 김 위원장은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돼있다며 이는 잘못된 일이라고 밝혔다.

2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했다. 남측에서 건설한 시설인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등도 돌아봤다.

이들 북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들 시설에 대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또 이들 시설에 대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 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금강산관광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측의 현대그룹과 함께 추진한 남북 경제협력사업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의 정책을 비판한 것이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재개가 이뤄지지 않는 상황과 관련한 발언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 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이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남북은 지난 9·19평양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 하겠다’고 합의했었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사랑 희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