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北 김명길 “추후 북미회담, 미국 측에 달렸다”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10.07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길 대사, 7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서 미국 입장 변화 재촉구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로 참석한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귀국차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추후 회담 여부는 미국에 달려있다면서 미국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오른쪽부터 김대사,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국장, 김광학 미국연구소 연구사. / 사진=연합뉴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로 참석한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귀국차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추후 회담 여부는 미국에 달려있다면서 미국의 입장 변화를 촉구했다. 오른쪽부터 김대사, 권정근 전 외무성 미국국장, 김광학 미국연구소 연구사. / 사진=연합뉴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실무협상의 북측 협상 대표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가 7일 귀국차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추후 회담 여부는 미국에 달렸다”고 밝혔다.

김명길 대사는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제3터미널에 도착한 뒤 일방 통로로 나와 공항에서 미국의 입장 변화를 다시 한번 촉구했다. 특히 미국이 미중 정상의 판문점 회동 후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데 불만을 토로한 뒤, 미국에 북한의 방안을 제시했다며 받아들일 것을 요구했다.

김 대사는 ‘2주일 후 회담을 진행하냐’는 질문에 “2주일 만에 온다는 건 무슨 말이냐”며 “미국이 판문점 회동 이후 거의 아무런 셈법을 만들지 못했는데 2주 안에 만들어 낼 수 있을 거 같습니까”라고 반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이 대화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회담이 진행되느냐 마느냐는 미국 측에 물어보라”며 “미국이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차려질 수 있겠는지 누가 알겠느냐. 두고 보자”고 답했다.

‘미국이 어떻게 제안해야 받아들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얼마나 준비가 되겠는지 그건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답변했다. 미국 측에 원하는 것에 대해서도 “미국 측에 제안해놨으니 미국 측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이날 김 대사의 발언은 앞서 지난 3일 북한측 실무협상단 대표단이 스톡홀름행 비행기로 갈아타기 위해 들른 경유지 베이징에서 취재진들에게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었으므로 큰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간다. 결과에 대해서도 낙관한다”고 기대감을 비친 것과 대조된다.

김 대사는 미국 측과 실무협상 직후 성명발표를 통해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며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했고 우리가 요구한 계산법을 하나도 들고 나오지 않았다”고 밝히며 미국에 협상 결렬에 책임을 물었다. 반면 미국은 “미국은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을 가져갔고 북한 카운터파트들과 좋은 논의를 가졌다”며 반박했다.

한편, 북미실무협상은 지난 6일 회의 시작 6시간 만에 결렬됐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