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산은·수은 합병은 이동걸 회장 사견···논란 될 이유 없어”
은성수 “산은·수은 합병은 이동걸 회장 사견···논란 될 이유 없어”
  • 김희진 기자(heehe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9.16 16: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병은 아무 의미 없는 이야기···이동걸 회장의 사견으로 인정해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제안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론에 대해 “아무 의미 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16일 은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이 끝난 이후 기자들과 만나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은 이동걸 산은 회장의 사견일 뿐으로 논란이 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기관의 집중화가 필요하다”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 볼 생각”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같은 발언은 산은 주무부처인 금융위원회, 수은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와 협의되지 않은 내용이었다. 갑작스럽게 합병 대상으로 지목된 수은의 노조가 반발하면서 이 회장의 산은·수은 합병론은 금융권 이슈로 떠올랐다.

은 위원장은 “우리나라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굳이 산은과 수은이 갈등을 일으키고 논쟁을 해서 무슨 도움이 되겠나”며 “이 회장의 사견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은 위원장은 이날부터 2주간 접수를 받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 순수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자들이 제외된 데 대해서는 “그분들이 실망한 건 알고 있다”며 “앞으로는 정책을 만들 때 섬세하게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또 이번주 중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오는 19일 ‘금감원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상담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다.

김희진 기자
금융투자부
김희진 기자
heehee@sisajournal-e.com
김희진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쌤통 2019-09-16 17:43:42
아유 찌질이 인간 넘 쪽팔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