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과 관세 부과 잠정 중단”···미중 정상 ‘무역협상 재개’ 합의
국제경제
“추과 관세 부과 잠정 중단”···미중 정상 ‘무역협상 재개’ 합의
  • 한다원 기자(hd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2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미중 정상회담 후 “기대이상의 회담” 강조
“곧 정상궤도로 돌아올 것···오후 3시30분 협상 결과 성명 발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모습. / 사진=연합뉴스(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모습. / 사진=연합뉴스(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 계획을 취소하면서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다시 정상 궤도로 진입하게 됐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9일 오전 무역담판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날 오전 오사카에서 1시간 동안 비공개로 회담을 열었다. 이날 미중 정상회담에 배정된 시간은 90분이었으며, 두 정상은 참모진을 대동하고 회담을 실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마친 후 “우린 정상궤도에 올랐다.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며 미중 정상회담은 “훌륭(excellent)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아마도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았던 것 같다”며 “시 주석과의 만남은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의 구체적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 정부가 일본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30분 협상 결과에 대한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화통신은 협상 내용에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무역협상에 미국 측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댄 스캐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배석했다.

중국 측은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 중산(鐘山) 중국 상무부장, 딩쉐샹(丁薛祥)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杨洁篪)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주임, 추이톈카이(崔天凱) 미국 주재 중국대사 등이다.

한다원 기자
정책사회부
한다원 기자
hdw@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