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문 대통령, G20 회의서 중·러와 정상회담
  • 이준영 기자(lovehope@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21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29일 일본 방문···한일 정상회담은 미정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한국자유총연맹 임원들과 오찬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한국자유총연맹 임원들과 오찬 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한다. 한일 정상회담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 계기에 주요국 정상과 양자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현재까지 중국, 러시아,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 4개국 정상회담 일정이 확정됐다”고 21일 말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한다.

고 대변인은 “세계경제, 무역투자, 디지털 경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 테러리즘 대응 등을 의제로 하는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제금융체제 안정과 무역마찰 해소를 위한 국제협력·정책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우리의 혁신적 포용국가 기조와 한반도 평화 정책 등을 설명한다”고 밝혔다.

한일 정상회담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고 대변인은 “한일관계는 과거와 현재·미래가 따로 간다고 말씀드렸다. 그러한 의사를 계속 말씀드려왔다”며 “한일회담에 대해 계속 문을 열어놓고 있는 상황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저녁 재일 교포들과 동포간담회를 가진다. 28~29일에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준영 기자
정책사회부
이준영 기자
lovehope@sisajournal-e.com
일반 국민 그리고 진실을 염두에 두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