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오늘 북유럽 3국 순방 위해 출국
  • 송준영 기자(song@sisajournal-e.com)
  • 승인 2019.06.0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박 8일 일정···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국빈방문
정부 역점과제인 '혁신성장·평화·포용국가' 실현 위한 행보
문재인 대통령은 북유럽 3국 국빈방문을 위해 9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사진은 지난 2017년 독일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구 베를린 시청 베어 홀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구축과 남북관계, 통일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유럽 3국 국빈방문을 위해 9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사진은 지난 2017년 7월 독일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구 베를린 시청 베어 홀에서 쾨르버 재단 초청으로 한반도 평화구축과 남북관계, 통일을 주제로 연설하고 있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 일정으로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 3국에 국빈 방문한다. 스타트업 등을 중심으로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북유럽 국가들의 사례를 살펴보고 협력 기반을 다지려는 목적이다. 아울러 정부 중점 과제인 평화,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행보이기도 하다. 

9일 정계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북유럽 3국 국빈방문을 위해 이날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한국 대통령의 노르웨이·스웨덴 국빈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를 먼저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이하 현지 시간)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기자회견을 한다. 같은 날 오후 핀란드 의회 의장을 면담하고 북유럽 최대 첨단기술 허브인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를 찾는다. 저녁에는 니니스퇴 대통령 내외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다음 날인 11일 문 대통령은 안티 린네 핀란드 신임 총리와 회담한다. 이후 국립묘지 헌화,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참석, 핀란드 주요 원로지도자들과 면담을 할 예정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두 번째 순방국인 노르웨이의 오슬로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13일까지 노르웨이에 머문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환영식, 2차 세계대전 참전비 헌화를 시작으로 노르웨이에서의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오슬로포럼에서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의회 의장 면담과 정부 주최 오찬, 답례 문화공연 관람에 이어 저녁에는 하랄 5세 국왕이 주최하는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13일 오전에는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협정 및 양해각서 체결,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을 방문, 한국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에 승선한다. 이어 노르웨이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인 그리그가 살았던 집을 방문한 뒤 마지막 순방지인 스웨덴의 스톡홀름으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스웨덴의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의회 의장 면담 및 의회 연설을 한다. 뒤이어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 주최 친교 오찬과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에릭슨사에서 개최되는 e-스포츠 친선전 및 5G 기술시연도 관람한다. 

15일 오전에는 스테판 뢰벤 총리와 회담한 뒤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오후에는 소셜벤처기업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허브인 노르휀 재단을 시찰하고, 한국전 참전 기념비 제막식에 참석한다. 이어 답례 문화행사에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른다.

송준영 기자
금융투자부
송준영 기자
song@sisajournal-e.com
시사저널e에서 증권 담당하는 송준영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