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라이넥’ 근감소증 예방효과 작용원리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제약/바이오
GC녹십자웰빙, ‘라이넥’ 근감소증 예방효과 작용원리 논문 국제학술지 게재
  • 이상구 의약전문기자(lsk239@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2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육세포 손상 예방 및 미토콘드리아 기능 개선 확인
세포생리학 저널 2월호 표지 / 사진=GC녹십자웰빙
세포생리학 저널 2월호 표지 / 사진=GC녹십자웰빙

인태반가수분해물 ‘라이넥’ 투여 시 근감소증 예방효과의 작용원리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솔루션 전문회사인 GC녹십자웰빙은 라이넥 작용원리를 확인한 논문이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확장판)급 국제학술지인 ‘세포생리학 저널’ 최신호에 게재됐다고 20일 밝혔다. 라이넥의 근 기능 작용원리를 확인한 연구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라이넥은 만성 간질환 환자의 간 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허가된 주사제다. 사람 태반에서 추출한 물질인 인태반가수분해물로 만들어진다.

이번 연구는 동물실험과 세포실험을 통해 이뤄졌다. 동물실험에서는 신경차단물질로 유도된 근감소증 모델에서 라이넥을 투여했을 때 대조군 대비 근육 부피 및 근섬유가 증가하는 것이 확인됐다. 또 손상을 유도한 근육세포에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과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 사이 근육세포 생존율 및 미토콘드리아 양 변화를 비교한 결과,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에서 대조군 대비 근육세포 생존율이 12% 증가했다.

이와 함께, 대조군의 미토콘드리아 양이 정상세포에 비해 약 25% 감소한 반면, 라이넥을 주입한 실험군의 미토콘드리아 양은 정상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토콘드리아는 우리 몸 영양분을 에너지원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을 하는 세포 내 소기관이다. 

연구에 참여한 중앙대학교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와 신경과 안석원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라이넥이 근감소증 예방 및 근육 세포 기능 강화에 효과적일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특히 노화를 동반한 근감소증 환자 근력 약화 및 근위축증에 도움을 줄 수 있어 관련 질환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이번 논문을 바탕으로 라이넥을 근위축증과 근감소증 예방 및 치료와 근육 기능 개선용 조성물로 특허 등록을 마쳤다.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산업부
이상구 의약전문기자
lsk239@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