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황
‘노량진 고시촌’에 역세권 청년주택 300여세대 공급
  • 길해성 기자(gil@sisajournal-e.com)
  • 승인 2019.02.1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에 마련…서울시장 지역 지정 첫 사례
서울 노량진 고시원 밀집지역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 사진=서울시
서울 노량진 고시원 밀집지역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 사진=서울시

서울 노량진 고시원촌에 300여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들어선다.

14일 서울시는 노령진역 역세권 청년주택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에 건물 용적률 완화·세금 감면 등 혜택을 주면 민간 사업자가 역세권에 공공·민간 임대주택을 지어 청년층에게 공급하는 정책이다.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 고시촌 밀집지역에 마련된다. 규모는 연면적 2만1196.02㎡, 지하 3층∼지상 18층, 299세대(공공 39세대·민간 260세대) 등으로 구성됐다. 유형별로는 ▲단독형 155세대 ▲쉐어(공유)형 80세대 ▲신혼부부형 64세대 등이다.

지상 1∼2층에는 주민공동시설(근린 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지상 1층에는 지역주민이 함께 쓸 수 있는 커뮤니티 광장이 조성된다. 주차장 총 148면 가운데 10% 이상은 서울시 공유자동차(나눔카)용으로 배정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노량진역 사업은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시장이 사업 대상지를 지정한 첫 사례다. 지난해 9월 민간 사업자가 서울시에 사업계획서를 냈고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사업계획이 결정됐다.

노량진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심의 결과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이 상향되면서 기본 용적률 400%를 적용받는다. 서울시는 건축심의와 허가를 거쳐 올해 6월 착공해 2021년 7월 준공 후 입주를 시작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편 시는 지난해 2월 발표한 공적임대주택 계획에 따라 5년간 역세권 청년주택 8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길해성 기자
금융투자부
길해성 기자
gil@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