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낙연 총리 만나 “대표기업의 의무 다하겠다”
재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낙연 총리 만나 “대표기업의 의무 다하겠다”
  • 엄민우 기자(mw@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방문한 이총리와 비공개 간담회…“상생 선순환 이룰 것”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5G 장비 생산현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가 10일 경기도 수원시 삼성전자 5G 장비 생산현장을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야기 나누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0일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감사함을 전하고 대표기업으로서의 의무를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이낙연 총리는 방명록에 ‘5G에서도 삼성이 선도하기를 바란다’ 는 글을 남겼다. 또 간담회에 참석해 삼성이 국민들의 걱정과 기대를 받고 있다며, 이에 상응하게 잘 대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에 삼성의 일자리 창출 계획 등을 설명하며 대표 기업으로서의 소명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 총리와의 비공개 간담회에서 새해 초 여러 국정 현안으로 바쁘신 중에도 찾아주시고 임직원들을 격려해주셔서 감사하다한번 해보자는 마음을 다시 가다듬고 도전하면 5G나 시스템반도체등 미래성장산업에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또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해야만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도록 하겠으며,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미래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비록 길진 않았지만 이날 부회장과 이 총리의 만남은 올해 기업과 정부의 동행 행보가 이어질 것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자리였다는 평가다.

엄민우 기자
산업부
엄민우 기자
mw@sisajournal-e.com
엄민우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