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日방위성, ‘레이더 갈등’ 韓동영상 공개에 “입장 다르다”
  • 주재한 기자(jjh@sisajournal-e.com)
  • 승인 2019.01.0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에 한국어·영어 버전 성명 공개…여론전 펼치는 듯
국방부가 지난 4일 한일 '레이더 갈등'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사진은 조난 선박 구조작전 중인 광개토대왕함 상공에 저고도로 진입한 일본 초계기 모습(노란 원)으로 해경 촬영 영상이다. /사진=국방부 유튜브 캡처
국방부가 지난 4일 한일 '레이더 갈등'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사진은 조난 선박 구조작전 중인 광개토대왕함 상공에 저고도로 진입한 일본 초계기 모습(노란 원)으로 해경 촬영 영상이다. /사진=국방부 유튜브 캡처

 

일본 방위성은 한국 국방부가 ‘레이더 조준’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재차 유감을 표하며 일본의 입장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방위성은 4일 저녁 사이트에 공개한 성명에서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 급 구축함에서 해상자위대 소속 P-1 초계기에 대한 화기관제 레이더 조사(조준해 쏨)는 예상할 수 없는 사태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위험한 행위”라며 “이러한 사안이 발생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한국 국방부가 영상 등을 공개했지만 일본 측 입장과 다른 주장이 포함됐다”며 “방위성은 앞으로도 한일 방위당국간의 필요한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방위성은 이 성명의 한국어 버전과 영어 버전도 함께 게재했다.

이날 방위성의 발표는 사실상 한국 구축함이 자국 초계기를 향해 화기 통제 레이더를 조준했고, 일본 초계기는 위협비행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 주변국들에 대한 여론전은 펼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4일 양국 간 레이더 갈등을 불식시키고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는 배경에서 유투브에 4분 26초 분량의 동영상을 공개했다.

국방부는 ‘일본 해상초계기 저공 위협비행과 허위 주장에 대한 대한민국 국방부 입장’이라는 제목의 동영상 첫 화면에서 “일본은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방해행위를 사과하고 사실 왜곡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영상 중간 자막을 통해 “일본에서 공개한 영상을 보면 초계기도 구조상황을 인지하고 있었다”며 “인도주의적 구조작전 중인 함정에 비신사적인 정찰 활동을 계속하며 광개토대왕함의 인도적 구조작전을 방해하는 심각한 위협행위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항기에 적용되는 국제법을 자의적으로 왜곡해 해석하면서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재한 기자
정책사회부
주재한 기자
jjh@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