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美전문가 절반 “2020년 미국 경기침체 시작할 것”
  • 차여경 기자(chacha@sisajournal-e.com)
  • 승인 2018.12.1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SJ, 경제전문가 60명 설문조사…내년 기준금리 2차례 인상 전망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연합뉴스(워싱턴DC 로이터=제공)


미국 경제전문가의 절반 이상이 2020년부터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접어들 것으로 내다봤다고 미 월스트리스저널(WSJ)13(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지난 7~11일 기업, 금융권, 학계 등 60명의 경제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다.

 

조사결과 전문가 50% 이상이 2020년부터 미국 경기침체(리세션)가 시작될 것으로 봤다. 이 중 전문가 25%가량은 오는 2021년부터 점쳤고, 10%는 내년부터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미국 경제의 최대 위협으로 47.3%가 미국과 중국 간 무역 전쟁을 꼽다. 이어 다음으로 미 금융시장 혼란(20%), 기업투자 둔화(12.7%), 글로벌 경제성장률 둔화(9%),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7.3%) 순이었다.

 

향후 12개월 내 경기침체 진입 가능성에 대해서 전문가들은 22%정도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1WSJ 조사에서 집계된 13.11%보다 대폭 올라갔다.

 

전문가들은 또 중간값 기준으로 연준이 내년에 기준금리를 2차례 인상할 것으로 봤다. 지난달 조사에서 전망했던 3차례 인상보다 한차례 줄여 잡은 것이다.

 

또 일부 전문가들은 여기에 더해 연준이 2020년 중반까지는 기준금리 인상을 중단하고, 2021년 말까지 기준금리를 다시 인하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 명을 제외한 전원은 오는 18~19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올해 네 번째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문가의 48%는 연준이 내년 3월에 또 한차례의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 12%는 연준이 내년 430~51FOMC까지, 28%는 내년 6FOMC까지 기준금리 인상을 멈출 것으로 관측했다. 이들이 전망한 미 기준금리 중간값은 2019년 말 2.89%, 2020년 중반 2.93%이며 2020년 말에는 이보다 낮아진 2.9%로 조사됐다. 2021년 말에는 2.82%로 떨어질 것으로 봤다.

 

연준이 지난 9월 전망한 기준금리 중간값은 20203.25~3.5%였다미 기준금리는 현재 2.00~2.25%.

 

한편 전문가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업무수행에 대해 43%'A', 51%'B'를 부여했다.

차여경 기자
산업부
차여경 기자
chacha@sisajournal-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